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해LIVE] 어느덧 프로 5년 차 윤용호, “강해진 생존왕이 되는 것이 목표”

3785 UTD기자단 뉴스 UTD기자 김건호 2021-02-10 3359


*인천유나이티드는 지난 1월 24일부터 경상남도 남해 일대에서 2021시즌 K리그 1 개막 대비 팀 전지훈련을 소화하고 있는 선수단의 생생한 소식을 전달하고자 '남해LIVE' 코너를 마련했습니다. 남해LIVE에서는 남해 전지훈련 중인 선수단의 살아있는 목소리를 들어볼 예정입니다.


[UTD기자단=남해] 인천이 중원 보강에 나섰다. 성남에서 ‘테크니션’ 윤용호를 영입하며 미드필더진을 강화했다.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새로운 출발을 꿈꾸는 윤용호를 UTD기자단이 만나봤다.



윤용호는 지난 거제 전지훈련 당시 오재석과 같은 방을 쓰면서 개인 SNS를 통해 오재석과의 좋은 ‘케미’를 보여줬다. 서로 적응을 하면서 큰 도움이 되는지 묻자 윤용호는 “(오)재석이 형이 말이 적으실 줄 알았는데 재밌고 장난도 많이 치신다. 지나가면서 말도 한 번 더 걸어주신다”며 “편하게 같이 적응하는 것 같다”고 답했다.

계속해서 윤용호와 적응 문제에 관해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윤용호는 “팀에 왔을 때 아는 선수가 3~4명 정도밖에 없었다. 그 선수들이 잘 챙겨줘서 잘 적응해 나가고 있다. 지금은 대부분의 선수와 잘 지낸다”며 적응에 대해 아무 문제가 없음을 보여줬다.



윤용호는 이제 어느덧 프로 5년 차 선수가 됐다. 윤용호에게 신인 때와 지금을 비교해 봤을 때 변한 점이 있는지 물었다. 그는 “신인 때는 경기를 못 뛰었을 때 불만이 있었다”며 “지금은 경기를 뛰지 못하면 불만을 느끼는 것이 아니라 내가 부족한 부분이 무엇인지 찾고 고치려고 한다”며 달라진 점을 밝혔다.

아쉽게도 윤용호는 지난 4시즌 동안 30경기밖에 출전하지 못하며 많은 기회를 받지 못했다. 윤용호에게 경기 출전에 갈증이 있을 것 같다고 하자 그는 “갈증은 있다. 하지만 너무 생각을 많이 하면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하고자 하는 것을 묵묵히 하면 좋은 기회가 찾아올 것으로 생각한다”며 덤덤하게 말했다.

윤용호에 출전 기회를 늘리기 위해서는 이번 시즌 특별히 준비하는 것이 무엇인지 묻자 그는 “어릴 때부터 기술은 있는데 신체적으로 약하다는 평을 많이 받았다. 작년부터 중량 운동을 많이 하고 있다”며 “예전에는 경기장에서 몸 부딪히는 상황이 오면 피하곤 했는데 이제는 피하지 않고 더 강하게 맞받아치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얘기했다.



윤용호에게 이번 시즌 목표를 물었다. 그는 “인천은 ‘생존왕’이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다. 이제는 상위 스플릿에서 생존하는 ‘강해진 생존왕’이 되는 것이 목표다”고 밝혔다. 이어 “인천이 상위 스플릿에 도전할 수 있도록 나 역시 팀에 많은 도움이 되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윤용호는 팬들에게 “인천 팬분들은 열정적이시고 못하면 비판도 많이 해주시고 잘하면 칭찬도 해주시는 모습을 봤다. 하루빨리 경기장에서 팬분들이 환호할 수 있는 플레이를 보여줘서 즐거움을 드리고 싶다”고 전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글 = 김건호 UTD기자(rjsgh2233@hanmail.net)
사진 = 이명석 UTD기자(moungsuk75@hanmail.net)


저작권자 - 인천UTD기자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IUFC MATCH

NEXT HOME MATCH

인천

V

08월 08일 (일) 20:00
@인천축구전용경기장

수원FC

NEXT MATCH

제주

V

07월 31일(토) 20:00
@제주월드컵경기장

인천

LAST MATCH

수원

1:2

07월 23일(금) 19:30

인천